리즈성형칼럼

제목

아날로그로 살아가기

아날로그(?)로 살아가기

 

얼마 전, 부주의로 스마트폰을 분실한 경험이 있다. 용무를 마치고 귀가해서 차에서 내리는 순간, 호주머니가 허전해진 것을 깨달았다. 황급히 차 안을 뒤져 보았지만, 이미 차 안에서는 사라진 다음이었다. 황망한 마음으로 차를 되돌려 지나온 길과 장소를 샅샅이 뒤졌지만, 이미 온데간데 없었다.

 

마침 휴일이라 속만 끓이다가 다음 날, 통신사 지점을 찾아가서 위치추적도 해보고 혹시 폰을 주운 사람과 통화를 할 수 있지 않을까 싶어 수도 없이 전화를 해 보았지만, 결국 찾을 수 없었다.

 

며칠 동안 마음을 졸이면서 혹시나 하는 마음에 기다려보다가 결국 새로 구입할 수밖에.

 

비싼 폰을 잃어버린 것도 문제였지만, 정작 그 안에 담겨 있는 전화번호부, 사진, 메모 등 소중한 정보들을 어떻게 복구할 수 있을지 걱정이 태산 같았다.

다행히 과거에 사용하던 메모리칩을 보관하고 있던 것을 찾아 전화번호는 일부 복구할 수 있었지만, 결국 절반 정도는 다시 찾을 수 없게 되었다.

 

다시 찾을 수 없는 것 중에 혹시 중요한 것이 있지 않을까 싶어서 보관하고 있던 서류나 주소록을 찾아서 빠진 전화번호를 다시 채워 넣어야 했다.

 

하지만, 메시지나 SNS, 메모, 사진 같은 내용은 다시 찾을 수 없게 되었고, 폰에 남겨져 있던 내 흔적마저도 없어진 것이 되었으니 안타깝고 허전한 마음은 이루 말할 수가 없었다.

 

스마트폰이라는 도구가 이제 우리의 분신이 되다시피 한 것이라 없이 지내는 며칠 동안 나의 생활이 한 세대 이전으로 되돌아간 것 같아서 어색해진 느낌이었다.

 

단순히 무선 전화기로 여기고 지내던 소형 기계가 서서히 몸에 지니고 다니는 작은 컴퓨터가 된 지 몇 년의 시간이 지났다. 이제는 화면만 작다뿐이지 웬만한 컴퓨터보다 더 나은 기능을 가지게 된 지 오래다.

 

여기에 고성능카메라가 달리고, 길을 찾는 네비게이션과 은행, 카드 등 프로그램들인 애플리케이션들이 여기에 함께 실리게 되면서 이제는 각자의 분신 같은 존재가 된 것이다.

 

우리의 생활이 예전보다 편리해진 것은 확실하다. 그러나, 우리의 일상이 어떻게 변했는지는 한 번쯤은 생각해 볼 일이다. 출퇴근길에, 혹은 길거리에서, 스쳐 지나가는 수많은 풍경을 외면하고 오로지 스마트폰의 화면에 집중하다가 다른 사람과 부딪치거나, 목적지를 지나치는 경우를 흔히 볼 수 있다. 요즘 유행하는 스마트폰 좀비, ‘스몸비족이다.

 

가끔 이어폰을 끼고 통화하는 사람들을 보고, 마치 나에게 말을 걸어오는 것 같아 오해하는 경우도 있었는데, 이것이 익숙해진 것을 보면 애교스럽기까지 하다.

 

자동차를 운전하면서도 네비게이션에 의존하다 보니 편리한 점도 있지만, 정작 길에 대한 정보가 어두운 길치가 되어 가기도 한다.

 

전화번호부에 익숙해지다 보니 정작 가족의 전화번호도 기억하지 못하는 웃지 못할 일도 생기곤 한다. 이렇게 우리에게 중요한 정보와 기능을 가진 수단들이 스마트폰에 통합이 된 것이다. 위치추적(GPS)기능까지 있어서 내가 언제 어디에 있었는지 무엇을 하고 있었는지 모두 저장되는 것이라 스마트폰이 주인이 한 일을 더 잘 알고 있다고 할 수 있다. 결국 스마트폰 없이는 자신의 일을 해결할 수 없는, 주인과 종이 서로 뒤바뀌는 현상이 생긴 것이다.

 

그보다 더 걱정스러운 것은 자신이 얻는 정보를 폰에 게시되는 것에만 의존할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폰을 통하지 않은 정보는 알 수 없게 되는 일이 생긴다는 뜻도 되는 것이다. 폰에 설정한 자신의 검색 알고리즘에 따라 자신에게만 맞는 맞춤정보만 볼 수 있게 되면서 다양하고 균형 있는 정보를 볼 수 없게 된다는 것이다.

 

스마트폰의 역할이 크기 이전에 우리들은 중요한 결정을 내릴 때 스스로의 경험, 지인으로부터의 추천 등 오랫동안 믿을 만하다고 인정을 받아온 존재들 기억에 의존했었다. 그런 것에 대한 신뢰감이 바탕에 있었다는 뜻이다.

 

병원을 찾는 환자들 역시 그렇다. 수술이나 진료를 받은 환자들로부터의 추천, 직접 병원을 찾아온 사람들과의 상담 등으로 비록 초면이기는 하지만 믿음을 가지고서 좋은 관계를 유지하고 있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단순히 의사와 환자 사이라기보다는 서로 염려해주고 기억해주는 동반자로서 함께 하는 관계였던 것이다.

 

요즘은 스마트폰을 통한 SNS나 홈페이지에 게재된 정보에만 의지해서 검색되는 병원을 찾아 자신의 중요한 미래를 결정하는 경우가 흔하다. 하긴 요즘같이 정보가 넘쳐나는 사회에서는 이런 일들이 당연하다고 여길 수 있다.

 

그러나 폰에서 가르쳐 주는 정보들만 검색한 결과에 의존하여 자신의 신체에 손을 대는 결정을 하는 것이 과연 안전한 일인지, 어디까지 믿을 수 있는지 생각해 볼 일이다.

 

스마트폰에 종속되어 손바닥 크기의 창으로만 세상을 바라볼 것이 아니라, 사람과 사람 사이에서 진정한 소통과 신뢰를 통해, 보다 폭 넓은 자신의 삶을 이룰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할 것이다.

 

이것이 요즘 같은 디지털 시대에도 자기 자신을 잃지 않고 보다 인간적인 아날로그의 삶을 살 수 있는 방법이 될 수도 있을 것이다.

첨부파일 다운로드

등록자관리자

등록일2019-11-07

조회수8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인쇄하기
 
스팸방지코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