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즈성형칼럼

제목

예쁜 입술의 조건

예쁜 입술의 조건

 

얼굴에서 아름다움을 느끼게 만드는 대상 중 입술도 적지 않은 몫을 담당하고 있다.

아름다운 입술은 코밑에서부터 턱에 이르는 거리의 위쪽 삼분의 일 위치에 있다. 입술의 폭 역시 조건이 있다. 입술의 좌우 폭은 적어도 코의 폭보다는 넓어야 하고, 양쪽 눈의 가장자리 폭보다는 좁아야 아름답다고 한다. 폭이 너무 좁으면 마치 붕어 입처럼 보여서 적당한 폭이 중요하다. 위아래 입술도 적당한 볼륨을 가져야 하는데, 윗입술의 볼륨은 아랫입술의 삼분의 이 정도가 적당하다고 한다. 주름이 너무 많지 않고 적당히 통통하게 부풀어 올라 있어야 하고, 입술 주위도 매끈하게 주름이 없어야 한다. 위아래 입술이 만나는 면도 단순히 직선이 아니다. 적당히 굴곡을 가지고 입술 조직의 볼륨감이 느낄 수 있어야 자연스러워 보인다.

성형외과 의사들이 생각하는 매력적인 입술의 조건이라면, 우선 윗입술의 두께는 6-8mm, 아랫입술의 두께는 8-12mm 정도이다. 윗입술의 두께가 아랫입술의 2/3정도가 되는 것이 보기에 좋다는 뜻이다. 입술의 꼬리 또한 살짝 들린 모습이 웃을 때 매력적이라고 해서 그런 입술이 좋은 입술의 조건 중 하나라고 할 수 있겠다.

 

입술이 못생겨서 고치고 싶다면서 한 중년의 여성이 찾아왔다.

 

어릴 때부터 부끄러움을 많이 타서 남들 앞에 나서는 것을 두려워하고 그럴 때마다 긴장을 많이 했다고 한다. 그러면서 한 가지 습관이 생겼는데, 피치 못할 사정으로 남 앞에 나서거나 나설 일이 생기면 입술을 깨무는 습관이 생겼다고 한다. 입술에 멍도 들고 낫기를 반복하곤 했는데, 이 습관이 아직도 남아 있다고 한다. 나와 이야기 하는 동안에도 몇 번씩이나 입술을 깨물곤 한다.

 

입술에 상처가 생기고 낫기를 반복하면서 입술이 못생겨지고 두꺼워졌다고 한다. 윗입술은 두꺼워져 있고 군데군데 멍든 자국, 흉터 자국이 보였다. 불룩하게 튀어나온 윗입술이 아래로 늘어지면서 입술 선도 매끈하지 못하고 아래로 축 처져 보인다.

 

이런 입술의 모양이 마음에 들지 않아 젊었을 때 지인을 따라 여러 병원을 찾아가 입술에 주사를 맞기도 하고, 입술 꼬리를 당겨 올리는 수술도 한 적이 있었다고 한다. 그러나 결과가 만족스럽지 못하고 수술을 하면 할수록 입술이 못생겨지는 것 같아 결국 포기하고 말았다는 것이다.

 

그 결과, 마치 기분 나쁜 일이 있는 것 같은 우울한 인상을 가지게 된 것이다. 남들과 잘 만나지도 못하고 마치 남들이 내 얼굴을 보면 입술만 보는 것 같아 견딜 수 없다면서 어떻게든 교정할 수 있는 방법이 없을까 하고 수년이 지난 오늘 다시 용기를 내서 병원을 찾아왔다고 한다.

 

우선 윗입술과 아랫입술의 두께를 확인해 보았다. 윗입술의 두께가 아랫입술과 거의 같은 수준이다. 윗입술의 두께가 아랫입술의 2/3 정도가 되는 것이 적당하다. 그리고 입술의 선은 수평일 때 보기에 좋다. 그런데 윗입술의 양쪽 가장자리가 아래로 축 처져서 아랫입술을 덮고 있다. 그래서 전체적인 인상이 그렇게 느껴진 것 같다. 어떤 방법으로 하면 이런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까?.

 

수술 당일, 윗입술과 아랫입술이 만나는 경계면에서 처진 입술 피부를 정확하게 도안한 다음 피부 절개를 했다. 마취를 충분히 해서 아픈 통증이 없도록 한 후, 도안대로 절개해서 입술 피부 아래쪽을 들여다 보니, 이제껏 그런 습관으로 입술을 물면서 난 상처가 아물면서 생긴 흉터 조직으로 가득하다. 지혈을 꼼꼼히 해 가면서 처져 내려온 입술 조직을 제거하고 꼼꼼히 봉합해 주었다.

 

예상보다 수술 후 입술의 부기가 심했다. 입술이라는 조직 자체가 혈관으로 이루어진 조직이라서 멍이나 부기가 생기면 보통 피부보다 더 부어오르는 것이라 하겠지만, 여러 차례 수술을 했던 곳이라 더 심하게 부어오르는 것이다.

 

대략 1주일 정도 지나고 나니 어지간히 부기가 빠지면서 우리가 원했던 입술의 윤곽이 조금씩 보이기 시작했다. 시간이 조금 지나면, 반듯한 모습의 매력적인 입술 모양이 될 수 있으리라.

 

그 후 3주 정도 시간이 지나 밝은 미소를 지으면서 환자가 내원하였다. 수술 후 얼굴이 밝은 모습으로 바뀌었다면서 기쁜 표정이다.

 

가족들부터가 달라진 모습을 더 좋아하게 되었고, 자신 때문에 생겼던 집안의 어두운 분위기도 밝아졌다고 한다. 친구들을 만나서도 자신감이 생겨서 활짝 웃게 된다고 하면서 이제야 어린 시절에 갖고 있었던 트라우마를 극복할 수 있게 되었다고 홀가분한 표정을 짓는다.

 

가끔 어린 시절 부끄러움을 많이 터거나 또 다른 이유로 자신감을 잃어서 입술을 깨물거나 손톱을 물어뜯는 습관, 얼굴을 뜯는 습관을 가진 친구들을 본 기억이 난다. 나도 아직 손톱을 가끔 물어뜯곤 했었는데, 그래서인지 지금도 못생긴 내 손톱을 보면 그 시절의 기억이 난다. 이러한 습관들로 인해 생긴 많은 흔적들이 이제 세월이 지나고 나니 마음에 한 점 트라우마로 남는 경우가 가끔 있다.

 

어쨌든, 이러한 트라우마의 흔적들도 고민만 할 것이 아니라 용기를 내어 한 번 고쳐 보는 것도 해볼 만한 것 같다.

 

단순히 이러한 문제들만 고쳐 주어도 인생이 이렇게 달라질 수 있는데, 그것으로 인해 주위에 따뜻한 영향을 줄 수 있는데, 이렇게 수술을 하고 나서 달라진 모습으로 생활할 수 있다면, 그것도 우리 성형외과 의사들이 할 수 있는 일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든다.

첨부파일 다운로드

등록자관리자

등록일2020-08-12

조회수524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인쇄하기
 
스팸방지코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