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즈성형칼럼

제목

자신의 얼굴은 자신의 책임뿐일까?

자신의 얼굴은 자신의 책임뿐일까?

 

성형외과 의사가 된 지 이제 15년이 지나가는 것을 보면, 수많은 환자들과 면담을 한 기억이 되살아나는 것을 실감하게 된다.

 

나를 스쳐 지나간 환자들의 모습을 마치 내가 관상을 보는 사람이라도 된 듯, 얼굴을 평가하고 보완하는 일을 해 온 셈이다. 그럴수록 자신의 얼굴은 자기가 책임져야 한다는 말이 결코 틀린 말이 아니라는 것을 실감하게 된다.

 

각자에게 자신만의 고유한 인상이 있듯이 현재 자신이 어떤 삶을 살고 있는지 알게 모르게 겉으로 투영되어 드러나는 일이 많이 있기 때문이다.

 

수 개월 전 한 중년여성을 수술하게 되었다. 이목구비가 시원시원하게 생겼는데, 윗눈꺼풀이 아래로 처져 내려오면서 불편함을 느끼고 이것을 교정하기 위함이었다.

 

직장생활을 하는 그녀에게 눈 수술만 해서는 눈 인상이 너무 바뀌어져 불편할 수 있을 것이라는 점을 고려해서 눈썹과 눈을 함께 수술하는 방법을 권했다.

 

그런데 인터뷰를 하고 있는 동안 내내 어딘지 모르게 얼굴에 그늘이 져 있는 것을 마음으로 느끼게 되었다. 상담을 마칠 즈음 지나가는 말처럼 질문을 했다. 혹시 다른 병원 약을 먹고 있는 것이 있습니까?’

 

처음에는 대답하지 않으려고 하다가 신경정신질환 약을 여러 알 먹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그래서 부랴부랴 처방을 한 병원 의사와 상의해서 무사히 수술을 마치게 되었다.

 

실밥을 제거하는 날, 상태를 보니 좌우가 다르던 눈 모양도 같아지고 눈동자도 훨씬 커져서 뚜렷한 눈매를 가지게 되었다. 그리고 눈빛도 바뀌면서 훨씬 자신감 있는 눈을 가지게 되었다.

 

그때서야 그 여성은 자신의 얼굴에 그늘이 져 있는 것을 이제껏 알아차리지 못했다고 하면서 이제 좀 더 밝고 자신감 있는 얼굴로 살 수 있도록 자신이 바뀌어야 하겠다고 이야기를 했다. 앞으로의 결과야 두고 보아야 하겠지만 좋은 일 하나 한 셈이다.

 

하지만 이와는 반대의 경우도 있다.

오래 전 나에게서 인중수술을 받았던 젊은 여성이 오랜만에 나를 찾아왔다. 반가운 마음으로 얼굴을 맞이하고 보니 뭔가 이상하다. 예전의 그 모습이 아니고 마치 다른 사람을 만나는 것처럼 낯선 모습이었다.

 

아무래도 이상하다 싶어서 예전, 수술할 때의 모습을 찾아 보았다. 그랬더니 예전의 자연스럽고 앳된 모습은 온대간대 없이 사라져 찾아볼 수 없었고, 이제는 어색해진 모습으로 바뀌어져 있었다. 수술한 티가 너무 많이 나는 강남스타일의 얼굴이 된 것이었다.

 

나에게서 수술을 하고는 더 할 게 없나 싶은 욕심이 생겼다고 한다. 그래서 서울 여러 유명 성형외과 병원들을 찾아 다니면서 시키는 대로 여러 가지 수술을 하게 되었다고 한다.

 

, , 안면윤곽, 턱 등... 이렇게 많은 수술을 큰돈을 들여서 하고 나니, 마치 인형 같은 모습이 되었다. 하지만, 얼굴 표정은 굳어져 버렸고 피부의 감각은 이상하게 되어서 마치 두꺼운 석고 마스크를 쓰고 있는 것 같은 모습이 되었다고 한다.

 

이 모습이 내 것이 아닌 것 같은 혼란이 시작되었다고 한다. 밤에도 잠을 이룰 수 없어서 병원 약에 의존하게 되었다고 한다. 어디서부터 잘못되었는지, 어떻게 하면 좋을지 몰라서

생각 끝에 나를 다시 찾아왔다고 한다. 원래대로 돌아갈 수 있는 수술을 하고 싶다고 한다.

 

무슨 말을 해 주어야 할지...... 도움이 되어주고 싶은 마음은 간절한데, 이제 너무 많이 지나와 버린 것 같아서 손을 쓰기도 어려운 상황이 된 것이다.

 

진료실에서 환자들이 내 얼굴에 무엇을 하면 좋을까요?’라고 물어오면 해 주는 이야기가 있다. ‘가장 당신다운 얼굴은 무엇입니까?’

 

이렇게 되물어보면 대부분의 사람들은 어색해한다. 여태 한 번도 그런 생각을 해 보지 않았다는 사람이 대부분이다. 자신의 얼굴이야 부모님께 물려받은 대로 생긴 것이지 뭐가 그리 중요하냐는 식이다.

 

하지만 얼굴은 자신이 살아온 자취를 따라서 조금씩 변화한다. 자신의 성격, 이미지, 성격, 자신의 인상, 자신의 인생이 담긴 자신만의 얼굴로 남들과 다른 자신만의 얼굴로 신기하게도 변화하는 것이다.

자신의 얼굴은 자신이 책임져야 한다라는 말은 자신의 인생이 담긴 얼굴은 자신이 변화시키고 만들어가야 한다는 뜻이다.

그 속에 숨어있는 자신만의 개성을 찾아내서 이것을 남들과 구별되는 나만의 아름다움으로 만들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바로 성형외과 의사의 몫이 아닌가 한다.

첨부파일 다운로드

등록자관리자

등록일2020-11-04

조회수7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인쇄하기
 
스팸방지코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