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즈성형칼럼

제목

오래된 편지를 꺼내어.....

오래된 편지를 꺼내어....

 

겨울로 접어들던 어느 날, 책상을 정리하다가 낯익은 편지 한 통을 발견했다. 돌이켜 보면, 십여 년도 더 된 편지 한 통, 꼼꼼하게 한 자 한 자 적어 내려간 글이 내 기억 속에서 되살아났다.

 

4년간의 성형외과 수련을 마치고 지방의 한 도시에 개원한 병원에 초임으로 근무하던 시기에 나에게서 수술을 받았던 한 중년의 여성 환자로부터 받은 편지였다.

 

병아리 전문의로 경험도 없이 어깨에 힘만 잔뜩 들어있던 시절, 나를 찾아와 여러 가지 수술을 받았던 환자였다. 돌이켜 지금 생각해 보면, 어떻게 그런 인연이 이어질 수 있었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지만, 아무튼 수술 결과가 어느 정도 만족이 되었던 것 같았다.

 

몇 가지 수술을 연이어 하게 되었고, 수술 결과가 어느 정도 자리 잡은 몇 달 후, 나에게 장문의 편지와 작은 선물을 주고는 돌아갔다. 자신이 수술하게 된 동기와 수술로 자존감을 되찾을 수 있게 되어 너무 감사하다는 인사를 편지에 써내려간 것이었다. 다시 되찾은 자신감을 가지고 이제껏 하지 못했던 일들을 하면서 새로운 인생을 살아보겠다는 말도 함께 남겼다.

 

초보 성형외과 의사가 분에 넘치는 인사를 받은 셈이다. 내가 이런 인사를 받아도 되는 것인지.... 하는 생각에 잠시 잠겨 있다가 문득 앞으로 나를 찾아오는 이들이 이런 마음을 가질 수 있도록 내가 조금 더 최선을 다해야 하겠다는 다짐을 하게 된 계기가 되었다.

 

그 후, 대구에 개원한 후 십여 년 동안, 수많은 환자들을 만나면서 이런 초심을 지킬 수 있도록 편지를 한 번씩 꺼내 마음을 다잡곤 했었다.

 

그러던 어느 여름, 내 마음 속의 그 환자가 다시 나를 찾아왔다. 오랜 시간이 지난 터라 연락할 길을 찾다 홈페이지와 여러 가지 글들을 보고 나를 찾게 되었다고 한다. 십여 년 전의 옛 이야기를 함께 하면서 서로 안부를 묻고 인사를 나누었고, 십여 년의 시간이 지나면서 다시 한두 군데 교정해야 할 필요가 생겼다는 말과 함께 간단한 교정 수술을 예약하고 돌아갔다.

 

첫 번째 수술을 하고 경과를 지켜보면서 다음 수술 일정을 잡겠다고 하고서는 연락이 끊어졌다. 활발한 사회활동을 하는 사람이라 바쁜 일정이 끝난 후 다시 찾아오겠거니 하면서 잊고 지냈는데....

 

그 후 수 개월이 지난 어느 날 낯선 젊은 여성 한 사람이 병원으로 나를 찾아왔다. 어머니의 진료기록이 필요하다고 해서 이야기를 들어보니 그 젊은 여성의 어머니가 바로 그 환자였다.

얼마 전 교통사고로 세상을 떠난 어머니의 진료기록이 필요하다는 딸의 모습을 앞에 하고 마음속 한구석이 무너져 내리는 경험을 하게 되었다.

처음 만나는 딸 앞에서는 크게 내색하지는 못하고, 사고 당시의 이야기와 그 모습을 전해 듣고 필요한 업무처리를 도와주고 돌려보낸 것이 전부였지만, 그 후 돌아가신 그분의 얼굴을 돌이켜 보면서 내 마음 속 깊이 아련해지는 것이었다.

 

십여 년 동안 나와 함께 한 수많은 환자들이 있었고, 이렇게 세상을 떠나는 환자들이 생기는 것을 보면, 이제는 그럴 법도 하겠다는 생각도 들기는 했지만, 막상 나와 깊은 인연을 가졌던 환자의 부고를 전해 듣고 나니 과거 수술 후 회복하는 과정 동안의 수많은 기억들도 함께 새록새록 떠올랐다.

 

비록 불의의 사고로 우리 곁을 떠나기는 했지만, 가족들에게는 사랑하는 어머니였던 그녀가 부디 외롭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이 생겼다. 수많은 사람들의 기억에 남아 있겠지만, 나에게도 자존감이 뚜렷한 좋은 사람으로 내 기억의 한 편에 남겨 두어야 할 의무감이 생긴 것이다.

 

한 해의 끝을 치닫는 12월 초, 책상 속의 편지들을 꺼내어 보듯, 올 한 해 나를 스쳐 지나간 수많은 이들을 돌이켜 봐야겠다. 그들 중 나와의 좋은 인연을 가졌던 이들은 얼마나 있을까? 분명 그들 중 연말이 되면 그리운 사람들도 있겠지만, 돌이켜 보면 다시 보지 않았으면 하는 이들도 있을 터.

 

스산한 바람 속에 몸이 얼어붙고, 코로나로 마음까지 메말라가는 올 한 해, 나의 가슴 속에서만이라도 하나의 작은 불씨를 피워 나를 찾아오는 환자들의 마음을 조금이나마 녹여줄 수 있는 한 해의 끝자락이 될 수 있었으면 하는 바람을 가져본다.

첨부파일 다운로드

등록자관리자

등록일2020-12-02

조회수337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인쇄하기
 
스팸방지코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