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즈성형칼럼

제목

줄기세포 지방이식하면 된다는데...

줄기세포 지방이식하면 된다는데..

 

아침저녁으로 선선한 바람을 느낄 수 있던 때가 엊그제 같았는데. 어느덧 낮에는 한 여름의 뙤약볕이 땀이 흘러내리게 하는 여름의 초입이다.

 

오후 진료시간에 나를 찾아온 중년의 여성이 만나게 되었다. 날씬한 체구에 얼굴 군데군데 주름진 모습이 있었지만, 그다지 건강에는 문제가 없어 보이는 듯 했다.

 

그녀의 가장 큰 고민은 꺼진 관자놀이와 볼, 그리고 팔자주름이었다.

꺼진 부위를 자신의 지방을 빼서 통통하게 채워줄 수 있다는 친구의 말을 듣고 찾아왔다고 한다.

 

지방을 뺄 수 있을 만한 아랫배와 허벅지에 살이 좀 있는 지 물어보고, 간호사에게 확인하게 했더니 빼빼 마른모습이라 뺄 만한 지방이 없어 보인다고 나에게 귀띔해준다.

 

뺄 만한 지방이 별로 없어서 최대한 빼더라도, 한 번 밖에 이식할 수 없어서 많은 도움이 되지 않을 것 같다는 이야기를 해 주었다.

 

그랬더니 요즘 지방을 줄기세포로 늘려서 이식하면 된다고 하던데 그렇지 않느냐는 것이다.

인터넷을 보면 그렇게 할 수 있다고 하는 병원들이 많다고.....

 

과거에는 까페나 블로그, 광고성 신문기사, 요즘은 유튜브나 인스타그램 등 새로운 매체에서 여러 가지 건강 광고를 하는 것을 보고 찾아오는 사람들이 있다.

 

요즘은 이런 개인방송들이 새로운 시술이나 수술법 등 여러 가지 내용을 많이 소개하곤 한다.

심지어 집집마다 방송되는 케이블 방송에 가장 많이 나오는 것이 홈쇼핑과 건강, 의료상담 방송이다. 그러나 실제 그렇게 되는 지 검증된 사실인지 알 수 없는 것이 더 큰 문제다.

 

아무리 줄기세포로 배양을 한다고 하더라도 기본적인 지방이 있어야 가능한 법, 주사기 하나 정도의 양으로 수십 혹은 수백 배 양을 늘릴 수는 없다.

 

그 환자는 다른 병원에서는 된다고 하던데, 왜 여기서는 안 된다고 하느냐는 말을 하고는 돌아갔다. 며칠 뒤, 전화기 너머로 그 환자의 목소리를 듣게 되었다.

 

줄기세포를 전문으로 한다는 병원 한두 군데를 들려 이야기를 들어보았지만, 자신의 경우에는 확실히 자신 있게 할 수 있다는 말을 하지 않더라고, 나와 진료실에서 나눈 이야기를 직접 질문해 보았더니 결과에 책임을 질 수 없다는 투로 이야기 하더라는 것이다.

 

결국 지방이식에 대한 기대를 접고, 다시 나를 찾아왔다. 수술은 현재 뺄 수 있는 지방을 최대한 채취하고 나머지 모자란 양은 보형물과 필러로 대신하기로 했다.

수술 당일, 아픈 것이 가장 두렵다는 환자의 부탁대로 수면마취와 국소마취로 수술 부위의 통증을 최대한 줄여준 다음, 복부, 옆구리, 허벅지에서 최대한 안전한 범위 내에서 빼냈다.

 

빼낸 지방은 불순물을 제거하고 정제해서 준비해 둔 다음, 먼저 깊이 패인 팔자주름 부위를 보형물을 넣어 메꾸었다. 그 뒤 남아 있는 팔자주름과 볼살, 관자놀이를 채취해 두었던 지방으로 메워 주었다.

 

며칠 뒤 실밥을 빼던 날, 이식한 부분의 모양이 잡히면서 패여 있던 부분들이 사라지고 자연스러운 모습이 된 상태가 되었다. 꺼진 곳이 절반 이상 메워지고 펴져서 자연스럽게 좋아진 것이 마음에 든다고 함께 온 지인과 만족해하는 모습을 보니 나도 안심이다.

 

살짝 처져 주름이 남아 보이는 부분은 올 가을, 주름을 당겨주는 수술로 교정해 주는 것으로 계획을 세우고 되돌아갔다. 주름을 당겨주고 나면, 적어도 몇 년은 젊어 보일 것이라 이야기해주었다.

 

우리 주변을 둘러싸고 있는 수많은 환경 속에 점점 부정확한 지식이 마치 진실인 것처럼 와닿는 경우가 많이 있다. 결국 가장 중요한 것은 자신의 선택, 얼마나 믿고 신뢰할 만한 것이지, 스스로 구분해서 판단하고 그 결과에 책임을 져야 하는 각자도생의 시기가 된 것 같아 씁쓸한 기억으로 남을 것 같다.

 

첨부파일 다운로드

등록자관리자

등록일2021-06-03

조회수198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인쇄하기
 
스팸방지코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