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즈성형칼럼

제목

균형잡힌 얼굴이 인상도 좋아요

균형 잡힌 얼굴이 인상도 좋아요.

 

설 연휴가 지나고 나면 겨울철 내내 북적이던 성형외과는 갑자기 조용해진다.

각 학교마다 개학을 하고, 또 새로운 시작을 알리는 바쁜 일정이 시작되기 때문일까?

 

이런 즈음에 여자 환자 한 사람이 진료실로 들어왔다. 코에 필러주사를 맞겠다고 찾아온 것이라고 우리 직원이 미리 나에게 귀뜸 해 주었다.

 

진료실에 앉자마자 나에게 자신이 원하는 것을 이야기하기 시작했다. 작년에 코를 높이는 주사를 맞았는데, 시간이 지나가면서 높이가 살짝 줄어드는 느낌을 받았다고 한다.

 

개학하고 나니 학교에 가기 전에 무엇을 하는 것이 좋을까 하다가, 코를 조금 더 높이는 것이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서 병원을 찾아왔다는 것이다.

 

이야기하는 동안 나를 제대로 쳐다보지도 않고 거울 속의 자신을 향해 표정을 여러 모습으로 지으면서 나에게 그렇게 이야기했다.

 

나는 대뜸 환자에게 이렇게 이야기했다. ‘그럼 정확한 분석을 위해서 얼굴사진을 몇 장 찍어서 저와 같이 그 사진을 보면서 이야기해 봅시다.’

 

우리 병원에 오는 환자들을 진찰하기 전에 먼저 스튜디오에서 얼굴의 표준 사진을 촬영하는 것이 나의 오래된 습관이다.

성형수술이란 것이 근본적으로 보자면 자신만족이라 하지만, 이렇게 사진으로 보게 되면 남들이 보는 자신의 모습, 즉 객관적인 자신의 모습을 볼 수 있기 때문이다.

환자의 얼굴사진을 컴퓨터에 올려 보니 그 환자가 이야기하는 것과는 사뭇 다른 모습이 보인다. 얼굴의 위쪽 삼분의 이가 얼굴 전체 면적의 80% 이상을 차지하고 있어서 아래쪽 삼분의 일, 즉 하관의 크기가 너무 작다. 게다가 눈썹, , 광대뼈, 코의 크기가 너무 크게 자리 잡고 있다. 설상가상으로 입의 크기가 폭도 좁고 두께도 너무 얇다. 전반적으로 위쪽 얼굴과 아래쪽 얼굴의 비대칭이 너무 심한 것이다.

 

사진을 함께 보면서 환자에게 설명을 해 주었다. ‘현재 코의 크기와 아래쪽 얼굴, 특히 입술의 크기와 비대칭이 너무 심한 상황입니다. 그래서 생각하는 것처럼 코의 크기를 더 크게 한다면 그 크기의 비대칭이 너무 커져서 오히려 얼굴의 밸런스가 무너질 수 있습니다. 따라서 지금 필요한 것은 코의 크기를 크게 해 주는 것보다 오히려 입술의 크기와 폭을 크게 해 주는 것이 필요합니다.’

 

사진을 함께 본 환자의 말이 인상적으로 다가왔다. ‘이제껏 집에서 거울을 들여다 볼 때나, 여러 병원에서 상담을 하러 다니면서 코에 대한 생각만 해 왔었는데, 이렇게 사진으로 얼굴 전체를 보니 문제는 코에 있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입술에 있다는 점을 이제서야 알 것 같다고 한다. 그리고 자신의 생각대로 코에 필러를 주사했을 때도 처음 코가 높아지는 것을 보고 좋아했었지만, 그다지 만족스럽지 못했었는데, 이제 그 이유를 알게 되었다고 말했다.

 

성형외과 의사로서 수많은 환자들을 만나다 보면, 눈썹, , , 입이 각각 다 아름다운 사람들은 많이 만날 수 있다. 하지만, 각각이 다 좋은 모습인데도 불구하고 어딘지 모르게 전체적으로 조화를 이루지 못한 어색한 모습의 얼굴을 보기도 한다. 그럼 그 차이는 어디에 있을까?

 

중요한 것은 각각 아름다운 것이 아니라, 얼굴이라는 캔버스 위에 어떻게 자리 잡고 있으면서 한 폭의 조화로운 그림처럼 하나의 모습을 보일 수 있도록 할 것인가라고 하겠다.

그러기 위해서는 눈썹, , , 입술의 크기, 위치가 얼굴 전체에서 적당한 크기로, 적절한 위치에 있는 것이 중요하다.

 

이와는 반대로, 비록 이목구비가 아름답지 못하더라도 얼굴 안에서 있을 자리에 제대로 자리 잡고 있는 경우에는 남들에게 하나의 통일된 이미지로 좋은 인상을 주는 모습이 될 수 있는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너무 작은 입술, 너무 작고 폭이 좁은 눈, 너무 작고 짧은 코, 여성 환자의 얼굴에 남성형의 매부리코가 있는 경우처럼 얼굴 전체의 조화가 깨어진 경우가 좋은 예이다. 이런 경우에는 얼굴의 밸런스를 맞추어주기 위해서 크기에 변화를 주는 수술이 필요하다.

 

단순히 수술한 티가 나는 얼굴보다는 각자의 모습에 가장 어울리는 조화로운 얼굴을 거리에서 많이 볼 수 있었으면 하는 바램이다. 우리 사회도 얼굴이란 거대한 캔버스처럼 각자의 구성원들이 자신의 위치에서 최선을 다할 때, 보다 나은 사회가 될 수 있지 않을까 한다.

첨부파일 다운로드

등록자관리자

등록일2015-05-18

조회수2,627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인쇄하기
 
스팸방지코드 :